설날, 치아건강 유지법
설날, 치아건강 유지법
  • 정대홍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8.02.0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설 명절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사람들의 마음은 벌써부터 고향에 닿아있다. 하지만 설날 음식은 치아 건강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설날 치아건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편집자 주>

◆설 지나고 나니 이가 노랗다?

즐거운 명절에서 딱 한 가지 안 좋은 점이 바로 교통 체증이다. 2-3시간이면 도착하는 거리를 반나절 이상 걸려서 갈 정도로 도로가 심하게 막히곤 하는데 차 안에 있는 시간은 참 무료하다. 이런 이유로 차에서 간식을 먹거나 담배를 피우는 일이 많고, 졸음 운전을 피하기 위해 연달아 커피를 마시기도 한다.

특히 담배와 커피는 치아변색을 유발하는 주범. 커피의 색소와 담배의 니코틴이 치아표면에 달라붙으면서 치아착색을 유발하는 것이다. 누렇게 변한 치아에는 점점 치석이 쌓이게 되고 이는 시간이 지나 충치발생을 불러오기도 한다.

또 최근에는 차례주를 전통주 대신 와인으로 하는 명절의 퓨전화가 유행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설 선물로 와인이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는데, 와인 또한 치아 변색을 불러오는 요인 중 하나다.

이러한 치아 착색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바로 양치질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전 중에도 틈틈이 휴게소에 들러 양치를 하는 것이 좋고, 음식과 술을 먹은 후에도 잠들기 전에 꼭 양치를 해야 한다. 

◆명절 음식이 치아를 망가뜨린다?

명절에는 치아 변색뿐 아니라 여러 구강문제를 조심해야 한다. 특히 가장 쉽게 나타날 수 있는 것이 충치다. 차 안에서 주로 먹는 과자, 음료수 등의 간식은 당분이 함유된 음식이 대부분이므로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에는 한번 충치가 발생하기 시작하면 급속도로 진행되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또 조심해야 하는 것은 치아 상실이다. 이가 약한 어르신들의 경우에는 명절 음식이 위험할 수 있다. 갈비찜은 질긴 고기 때문에 치아가 약한 경우에 먹으면 잇몸이 아프고 치아가 흔들려 결국에는 치아가 빠지는 일까지 생길 수가 있다. 또 엿을 이용해 만든 깨강정, 땅콩강정 등의 강정류 음식도 매우 딱딱하기 때문에 치아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전문가들은 "명절 기분에 취해 생각 없이 아무거나 먹다보면 치아문제는 물론이고 소화불량이나 변비 등의 질환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며 "자신의 건강을 생각한 웰빙 음식을 챙겨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되는 간식으로는 충치유발 박테리아를 억제하는 성분을 함유한 건포도, 치아표면을 깨끗하게 해주는 사과, 토마토 등의 과일, 치아를 보호하는 우유, 치즈 등의 유제품, 충치 예방 효과가 있는 녹차, 감잎차 등의 차 종류가 있다. [도움말=그린치과병원 원장] / 정대홍 기자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