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수만명 감염인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콜롬비아 정부의 강제실시 결정을 환영한다
[논평] 수만명 감염인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콜롬비아 정부의 강제실시 결정을 환영한다
  •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 admin@hkn24.com
  • 승인 2024.04.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수만명 감염인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콜롬비아 정부의 강제실시 결정을 환영한다

- 이번 조치로 HIV 감염인 1명을 살리기 위한 비용으로 28명을 살릴 수 있게 되어

- 사회공공재인 의약품에 부여된 독점권을 이용한 제약기업의 탐욕에 맞설 수 있어야

 

콜롬비아 보건부는 지난 24일(현지시각 기준) HIV 치료제 돌루테그라비르(Dolutegravir)에 대한 특허 강제실시를 시행했다. 이번 결정은 콜롬비아 역사상 첫 강제실시이다. 지난해 전 세계 120개 시민사회단체 및 유명인사들이 콜롬비아 정부의 돌루테그라비르 강제실시를 요청하고 지지하는 서한을 보냈으며, 결국 많은 이들이 염원했던 강제실시가 드디어 결정된 것이다.

돌루테그라비르는 임산부를 포함한 전세계 감염인들의 중요한 치료제로 세계보건기구(WHO)는 필수의약품으로 지정하여 모든 인구집단에 1, 2차 치료제 권장하는 약제이다. HIV 감염인들의 생명을 살리는 치료제인 돌루테그라비르가 가진 문제는 바로 높은 가격이었다. 1인당 국민소득 6,200달러인 콜롬비아는 HIV/AIDS 치료를 위해 환자 1명당 1,224달러라는 비용을 감당해야 했다. 특허독점으로 인해 그동안 콜롬비아는 이 가격을 수용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자발적 특허 실시를 통해 일부 저소득 국가에서 공급되고 있는 가격은 연간 22.8~44달러에 불과했다. 이번 강제실시로 콜롬비아는 단 1명을 치료할 수 있었던 비용으로 28명의 사람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사건은 콜롬비아 국민뿐만 아니라 베네수엘라나 브라질 등 주변 남아메리카 지역 사람들의 치료접근권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며, 의약품 독점권 문제는 국제적 이슈가 되고 있다. 지적재산권의 독점권이 공공의 이익을 우선할 수 없다는 도하선언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지적재산권 유연성 조항은 작동하지 않았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WHO는 팬데믹에 따라 관련 의료제품들의 지적재산권을 제한하는 조문을 팬데믹 협정문에서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 세계적 추세와 반대인 형국이다. 올해 초 의약품 자료독점권이 반영된 약사법이 개정되어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자료독점권 법을 가진 국가가 되었고, 강제실시 규정을 다듬거나 특허존속기간 연장을 제한하는 특허법 개정안은 발의되었지만 21대 국회가 끝나감에 따라 폐기될 위기에 처해있기 때문이다. 의약품은 상품이기 이전에 건강권을 보호하는 공공재이며, 제약산업은 돈을 벌기 위한 산업이기 이전에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산업이다. 정부가 제약산업 보호를 위해 매년 수천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국민건강보험을 통해 국민들의 의약품 구매를 지원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번 콜롬비아의 결정은 최근 독점권을 기반으로 지나치게 비싼 약값을 요구하는 제약기업들의 횡포를 겪고 있는 한국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한국 정부도 HIV 감염인들의 의약품 접근권을 위한 콜롬비아 정부의 결단을 참고해야 할 것이다.

2024년 4월 29일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4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