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피부염 환자, 2차 피부 감염 위험 최대 5배
아토피피부염 환자, 2차 피부 감염 위험 최대 5배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교수들, 광운대와 공동연구로 밝혀내

물사마귀 5.3배, 농가진 2.9배, 수두 2.3배, 중이염 1.8배 등

국제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게재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2.10.1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토피피부염 아토피질환 알레르기 가려움증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만성 피부질환인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피부 감염질환에 걸릴 위험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물사마귀로 알려진 전염성 물렁종 발생 위험은 무려 5배 이상 높았고, 아토피피부염 진단 후 평균 약 두 달 반 만에 발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피부염 환자들에게 있어서 2차 피부 감염은 그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공동교신저자) ‧ 한주희(공동 제1저자) 교수팀은 광운대학교 경영학부 이석준(공동교신저자) ‧ 윤재웅 연구원(공동 제1저자) 연구팀과 공동으로 순차연관성분석(sequential pattern mining, SPM)을 이용해 실제 진료 환경에서 아토피피부염과 피부 감염 질환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표피 기능이나 전신 면역 기능에 이상이 생기거나, 생체 방어물질인 항균 펩타이드가 저하되어 피부 감염 질환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 ‧ 한주희 교수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 ‧ 한주희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SPM을 사용하여 분석했다. 이중 아토피피부염 환자 7만 205명의 동반된 피부감염 질환을 확인하고, 피부 감염 질환의 발병 시점을 확인했다.

다중 회귀분석(통계분석) 결과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건강한 대조군에 비해 전염성 물렁종(물사마귀) 5.273배, 농가진 2.852배, 수두 2.251배, 중이염 1.748배, 포진상 습진(헤르페스성 피부염)1.292배, 바이러스 사마귀 1.105배의 감염 위험이 더 높았다.

SPM 분석에서 아토피피부염에 동반된 전염성 물렁종이 1.06%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으며, 아토피피부염 진단 후 평균 77.42일 후 감염되어 가장 짧은 발병 시점으로 관찰되었다.

한주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토피피부염이 피부 감염 질환의 위험 증가와 관련되어 있음을 시사한다”며 “특히 농가진, 전염성 물렁종, 중이염과의 관련성이 높으므로 피부 감염 질환의 적절한 예방 및 관리를 통해 아토피피부염 악화를 예방해야하다”고 말했다.

이지현 교수는 “아토피피부염은 치료중에 호전되다 치료를 중단하면 다시 재발을 반복하는 만성 질환으로, 피부 장벽기능이 약화되어 건강한 사람보다 피부감염이 잘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특히 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 동반되는 피부 감염 질환은 건강한 사람보다 광범위하고, 중증인 경우가 많아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환자 본인에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며, 무엇보다도 아토피피부염이 악화되지 않도록 꾸준하게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의학학술지(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Year Impact Factor: 5.098) 6월호에 게재되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