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신장이식 생존율, 젊은 수혜자와 차이 없어”
“고령 신장이식 생존율, 젊은 수혜자와 차이 없어”
칠곡경북대병원 신장내과 연구팀, 신장이식 받은 1023명 환자 분석

이식신장 기능 10년 후 비교 결과, 연령에 상관없이 기능 유지해

수혜자와 공여자 나이 상관없이 이식신장 생존율 비슷
  • 이지혜
  • admin@hkn24.com
  • 승인 2022.06.2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 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사진=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왼쪽부터)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 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사진=칠곡경북대병원 제공]

[헬스코리아뉴스 / 이지혜]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와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의 이식신장 생존율, 거부반응 발생 등이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 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연구팀은 노인 신장이식 수혜자들이 신장이식 후에도 예후가 양호한지 확인하기 위해 신장이식을 받은 1023명의 자료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들과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들의 이식신장 생존율, 거부반응 발생 등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이식 후 10년까지의 이식신장 기능을 비교했을 때,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들이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들과 비슷한 수준의 신장 기능을 유지함이 확인됐다. 

특히 수혜자의 나이뿐 아니라 공여자의 나이까지 고려해 예후를 비교한 결과,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고령의 신장이식 공여자’와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젊은 신장이식 공여자’의 이식신장 생존율은 비슷했다. 

고령의 수혜자라면 고령의 기증자로부터 신장을 기증 받더라도 안전한 것이 확인돼 공여 장기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 중의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정훈 교수는 “국내에서 말기신부전을 진단받는 환자의 나이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본 연구 결과를 통해 고령의 환자라고 막연한 불안감으로 신장이식을 포기하지 않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고령 신장이식 환자에서 기증자의 나이는 신장이식 후의 예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으므로 고령 말기신부전 환자들도 적극적으로 의료진과 이식을 상의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E급 대한신장학회 학술지인 ‘Kidney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에 ‘노인 신장이식 수혜자들의 신장이식 후 양호한 예후 확인(Elderly kidney transplant recipients have favorable outcomes but increased infection-related mortality)’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