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간호사 전성시대 열렸다
남자간호사 전성시대 열렸다
매년 3천명 이상 배출 ... 전체 비중 5% 넘어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2.02.15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남자 간호사 수가 3명 명에 근접했다. 바야흐로 남자 간호사가 당당히 활동하는 전성시대가 열린 셈이다.
우리나라 남자 간호사 수가 3명 명에 근접했다. 바야흐로 남자 간호사가 당당히 활동하는 전성시대가 열린 셈이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우리나라 남자간호사의 수가 3만 명에 육박했다. 처음 배출된 지 60년 만이다. 전체 면허 간호사 중 차지하는 비중도 5%를 넘어섰다. 매년 3000명 이상 배출되며 그 수가 늘어난 결과다. 

15일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에 따르면 2022년도 제62회 간호사 국가시험에서 남자 3648명이 합격해 전체 합격자 중 15.6%를 차지했다. 남자간호사 수는 총 2만8194명으로 늘어났다.

남자간호사는 1962년 처음으로 면허를 취득했다. 2000년 처음 연 배출인원이 100명을 넘어선데 이어, 2013년에는 1000명을, 2017년에는 2000명을, 2020년에는 3000명을 넘었다.

연도별로 국가시험에서 합격한 남자 수는 다음과 같다. △2004년 121명(1.1%) △2005년 244명(2.1%) △2006년 219명(2.1%) △2007년 387명(3.2%) △2008년 449명(4.0%) △2009년 617명(5.3%) △2010년 642명(5.4%) △2011년 837명(6.7%) △2012년 959명(7.5%) △2013년 1019명(7.8%) △2014년 1241명(8.0%) △2015년 1366명(8.7%) △2016년 1733명(9.9%) △2017년 2134명(10.96%) △2018년 2344명(11.8%) △2019년 2843명(13.8%) △2020년 3179명(14.7%) △2021년 3504명(16.1%) △2022년 3648명(15.6%). 

누적 기준 연도별 남자간호사 수를 보면 2016년에 전체 남자간호사 수가 1만 명을 넘어섰으며, 2020년에 2만 명을 돌파했다. △2004년 829명 △2005년 1073명 △2006년 1292명 △2007년 1679명 △2008년 2128명 △2009년 2745명 △2010년 3387명 △2011년 4224명 △2012년 5183명 △2013년 6202명 △2014년 7443명 △2015년 8809명 △2016년 1만542명 △2017년 1만2676명 △2018년 1만5020명 △2019년 1만7863명 △2020년 2만1042명 △2021년 2만4546명 △2022년 2만8194명 등이다.

남자간호사는 1936년 서울위생병원 간호원양성소(삼육보건대학교 전신)에서 처음 배출된 이후 1961년까지 22명의 남자 간호사가 양성됐으나 당시에는 여성만이 면허를 받을 수 있어 간호사로 인정을 받지 못하다, 1962년 조상문 씨가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남자간호사 면허를 받았다.

조상문 간호사는 1974년부터 1977년까지 서울위생간호전문학교(현 삼육보건대학교) 학교장(현 총장)을 지냈으며 대한간호협회 이사(1974년 4월 18일~1976년 2월 12일)로도 활동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4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