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최고의 보약인 이유 ... 뇌가 청소되는 시간
잠이 최고의 보약인 이유 ... 뇌가 청소되는 시간
깊이 잘 때 뇌척수액이 단백질 찌꺼기 제거해

잠 못 자면 단백질 쌓여 알츠하이머병 유발도
  • 정우성
  • admin@hkn24.com
  • 승인 2021.10.3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잠 자리에서 일어날때부터 불편한 감정을 느낀다.
건강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잠 자리에서 일어날때부터 불편한 감정을 느낀다. [헬스코리아뉴스 자료사진]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의 삶은 과연 더 건강할까. 뇌 과학자들은 “언제 일어나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잠을 잘 자느냐”가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이를 다룬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데이비드 F. 딘지스(David F. Dinges) 교수팀의 2013년 연구를 소개한다. 뇌 과학 측면에서 잠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다. 연구는 실제로 잠자는 동안에 뇌에서 어떤 활동이 일어나는지를 밝히고 있다.

깊은 잠에 빠질 때 우리 뇌는 뇌척수액(腦脊髓液, cerebrospinal fluid, CSF)을 분비한다. 수액은 의식에 의해서 더럽혀진 뇌를 청소하는 청소부 역할을 한다. 수액은 의식이 깨어 활동할 때 남겨진 단백질 찌꺼기를 제거해 주거나 남아 있는 단백질을 다시 정리해 준다.

이 같은 단백질 찌꺼기가 축적되어 뇌 흐름을 방해할 때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도 있다. 깊은 잠에 드는 것이 알츠하이머병과도 연관이 있는 것이다.

뇌척수액은 사람의 의식이 깨어 있을 때는 배출되지 않는다. 또한 얕은 잠보다는 깊은 잠에 들 때 60% 이상 더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로 명상 훈련을 깊이 하다 보면 잠에 빠지게 되는 경험을 한다는 이들이 있다. 이것도 결국은 수액이 분비돼 뇌 청소를 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