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년보다 젊은층에서 백신 부작용 더 많이 나타나”
“중노년보다 젊은층에서 백신 부작용 더 많이 나타나”
3개 백신 모두 피로·두통·근무기력 부작용 보여

AZ는 1회 투약 때, mRNA는 2회에 증세 많아
  • 정우성
  • admin@hkn24.com
  • 승인 2021.10.1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서대문구의 M내과의원에서 한 50대 남성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은 국내 1차 접종자수가 전국민 대비 70%를 넘기도 했다. [2021-09-17]
서울 서대문구의 M내과의원에서 한 50대 남성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헬스코리아뉴스]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코로나19 백신 투여 후 두통과 피로감 또는 팔을 쓸 수 없는 부작용을 경험하는 비율이 젊은층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해외 매체 뉴스메디칼넷(News-Medical.Net) 보도에 따르면 독일 기업 람페&컴퍼니(the Lampe & Company) 연구자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화이자 백신 투여자를 연구한 10개 논문과 미국 식품의약국·유럽의약품기구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끌어냈다.

백신 투여자의 부작용은 대부분 일시적이었으며, 입원까지 요하는 경우는 드물었다. 다만 공통적으로 극심한 피로감, 두통, 근육의 무력감이 나타났다. 이 같은 증상은 55세 이상 투여자보다는 18세 이상 55세 미만 투여자에게서 더 많이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첫번째 투여 이후 이 같은 부작용을 호소한 사례가 많았다. 모더나와 화이자의 경우 두번째 백신 투여 이후 부작용 보고가 많았다. 

대표 저자인 크리스토퍼 베렌스(Christopher Behres) 박사는 “특정 백신에서 부작용이 더 크게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백신 거부 운동에 우려를 표시했다.

청와대 웹사이트 캡쳐
청와대 웹사이트 캡쳐

한편 국내에서도 18일 기준 백신 2차 접종률이 65%를 넘어섰다. 다만 일부에서는 부작용을 우려하면서 백신을 거부하는 움직임도 있다.

특히 백신접종완료자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제한을 받지 않도록 하는 ‘백신패스’에 거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8만 명 이상이 동의하기도 했다. 청원인은 “백신을 무조건 강제할수 있느냐”면서 “지금도 백신미접종자는 회사·사회에서 눈치를 주며 개인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데, 단체입장제한이라는 페널티(벌칙)는 사회분열과 인간 기본권침해로 위헌소송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청원인도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을 겪거나 사망한 경우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는 인과관계불명확이란 책임회피적 이유를 들며 보상조차 하고 있지 않다”면서 “백신패스는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국가의 폭력”이라고 썼다. 이 청원에도 1만 5452명이 동의한 상태다.

이밖에도 보건복지 분야에서 ‘화이자 1차 접종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 ‘소아·청소년과 임산부 코로나 19 백신 접종 계획의 철회를 청원합니다’, ‘화이자백신2차 후 남편 사망’ 등 청원에 1만 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정부는 20만 명이 넘는 청원에 답변할 의무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