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첨단의료재단, 근골격계질환 동물실험 지원
대구경북첨단의료재단, 근골격계질환 동물실험 지원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 연구 기업 셀렉소바이오와 업무협약 체결
  • 임해리
  • admin@hkn24.com
  • 승인 2021.09.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셀렉소바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근골격계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김길수 재단 실험동물센터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이근우 ㈜셀렉소바이오 대표(왼쪽에서 두번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셀렉소바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근골격계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김길수 재단 실험동물센터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이근우 ㈜셀렉소바이오 대표(왼쪽에서 두번째). [사진=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헬스코리아뉴스 / 임해리]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 실험동물센터와 셀렉소바이오(대표이사 이근우)가 13일(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서 ▲상호 연구활동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연구 및 참여 ▲연구인력의 교류 및 연구시설 공동 활용▲시험평가, 정보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등을 약속했다. 특히 재단은 ㈜셀렉소바이오의 디스크 질환, 퇴행성 관절염 등 근골격계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지원하게 된다.

재단은 국제적 수준의 동물실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2016년 우수동물실험시설(KELAF) 인증과 국제실험동물협회(ICLAS) 품질관리프로그램(PEP)에 국내 최초 참여하여 동물실험의 신뢰성과 품질검정에 대한 공신력을 인정받았다.

가장 최근인 2020년 11월에는 국제실험동물관리평가인증협회(AAALAC)로부터 실험동물 인프라의 전 부분에서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셀렉소바이오는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을 이용한 근골격계 질환의 치료제 및 진단기기 개발을 위한 엑소좀 전문 기업이다. 셀렉소바이오는 임상 적용에 적합한 새로운 엑소좀 추출 기술을 확보하여 엑소좀 관련 연구 및 개발에 특화된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사람들의 85%가 살아가는 동안 한번쯤 근골격계 통증을 겪는다고 한다. 허리디스크와 목디스크 환자가 늘어가는 상황에서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물질로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을 응원하며, 연구 관련 동물실험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 실험동물센터 김길수 센터장은 “신생 기업인 셀렉소바이오의 시작을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모델과 기법 등을 적극 활용하여 셀렉소바이오의 성장을 위해 활발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셀렉소바이오 이근우 대표이사는 “우수한 연구시설과 전문가 인력이 포진되어 있는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와 함께 연구할 수 있어서 감회가 새롭고 우리 기업과 협력하여 상생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