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주가 ‘바닥’ 쳤나 … 정현호 대표 3억 규모 매수
메디톡스, 주가 ‘바닥’ 쳤나 … 정현호 대표 3억 규모 매수
미국 내 보톨리눔 톡신 사업 악화 전망에 주가 하락
  • 정우성
  • admin@hkn24.com
  • 승인 2021.09.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스 창업자 정현호 대표이사.
메디톡스 창업자 정현호 대표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메디톡스 주가가 하락세인 가운데 정현호 대표가 3억 원 규모 주식을 매입하고 나섰다.

메디톡스는 지난 8일 정 대표가 1869주를 주당 15만 9700원에 매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수 대금은 2억 9848만 원이다. 정 대표 지분은 17.51%가 됐다.

메디톡스 주가가 최근 급락한 가운데 이뤄진 매수라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난 7월에만 해도 장 중 25만 원이 넘어갔던 메디톡스 주가는 14일 장 중 15만 원에 가깝게 떨어졌다. 두 달 만에 10만 원(40%) 가까이 빠진 것이다.

 

메디톡스 주가 흐름 [자료=네이버 증권]
메디톡스 주가 흐름 [자료=네이버 증권]

그런 상황에서 회사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정 대표가 주식 매수에 나섰다. 증권업계 일각에서는 메디톡스 주가가 더 이상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떨어져, 바닥 다지기에 들어간 것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과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두고 분쟁을 계속하고 있다. 대웅제약의 ‘나보타’가 자사 균주를 유출한 것이라는 메디톡스의 주장에서 논란이 시작됐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주면서 갈등은 일단락되는 듯 했다. 메디톡스 주가가 지난 7월까지 급등한 것도 그 때문이다.

다만 이후 메디톡스가 미국 내 파트너사인 애브비(AbbVie)와 협력 관계가 해지됐다는 소식이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애브비는 메디톡스의 미국 임상실험 파트너인 엘러간의 모회사다. 해지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에서는 기술력에 대한 신뢰 문제가 언급된다. 그러자 미국 내 사업이 앞으로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주가에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관련 기사 = [단독] 메디톡스, 애브비에 버림받고 에볼루스 최대주주 등극 … 급변하는 글로벌 행보]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제제 '코어톡스'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제제 '코어톡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