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남성, 치매 발병 확률 높다”
“고혈압 남성, 치매 발병 확률 높다”
“혈압과 뇌의 구체적 연관성은 앞으로 연구할 과제”
  • 정우성
  • admin@hkn24.com
  • 승인 2021.07.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혈압은 자기관리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고혈압은 자기관리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고혈압 남성이 알츠하이머병(치매) 발병과 인지 장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라지는 19일(현지 시간) 미국 심장학회지에 실린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 연구는 특히 성별이 알츠하이머병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려는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모나시대학 조앤 라이언(Joanne Ryan) 교수와 아이오와 대학 마이크 에른스트(Mike Ernst) 교수의 공동 연구팀은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의 70대 이상 1만 6758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들에게 매년 혈압과 함께 인지 능력 감퇴 정도를 검사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고혈압, 저혈압, 정상 혈압 집단으로 구분했다. 그 결과 고혈압 집단은 저혈압 집단에 비해 눈에 띄게 알츠하이머 발병률이 높았다. 그 중에서도 남성인 고혈압 집단의 인지 능력 감퇴 정도가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

다만 혈압과 성별이 인지 능력 감퇴에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작용하는지는 아직 밝혀내야할 과제가 남았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 둘 사이의 연관성을 파고들겠다는 계획이다. 연구팀은 혈압이 뇌 작동에 영향을 줄 수 있고, 반대로 뇌 기능 변화가 혈압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와 관련해 라이언 교수는 "남성과 여성의 인지 능력 감퇴가 다른 방향으로 이뤄질 수 있다"면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뇌를 보호하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추측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