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건선 환자들 “산정특례가 기가 막혀”
중증건선 환자들 “산정특례가 기가 막혀”
“건보공단, 등록조건 까다롭게 설정 ... 난치성 질환 치료 더 어렵게 해”

“치료효과 있는 약제 사용 중단해야 재등록 가능 ... 황당 정책, 반인권적”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1.06.03 09:44
  • 댓글 1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선환자 2021-08-16 14:32:21
환자들이 얼마나 고통받는지 헤아려주시고 특례조건 완화부탁드립니다. 현실적이지 못해요 너무

환자 2021-08-14 12:23:48
환우들 모두 대한민국의 국민이다. 건강하게 살아야 할 권리가 있으며 나라는 그런 국민을 위해 마땅히 제도와 지원을 해주어야한다. 정치권은 권력에만 취해서 관심이나 있나모르겠습니다.
전부는 아니라도 보건복지부 상임위 소속은 관심을 가지고 있어야하는거 아닙니까!!
말도안되는 정책으로 더 고통스럽게하다니 말문이 막힙니다. 중증을 넘어 일반 건강보험적용으로 확대되는 그날까지 희망을 걸어봅니다.

ㄱㅈㅅ 2021-08-10 22:29:02
얼굴 두피 성기 손발 손발톱 등 일상 생활에 큰 영양을 끼치는 특수 부위 건선 환자들도 산정 특례를 받을 기회를 주세요. 지금의 기준은 단순하게 범위만으로 제한 되어서 사각 지대 환자들은 어쩔수가 없어요

신숙 2021-08-08 10:28:46
건선 환자 두번 죽이는
건보공단의 만행에 분노한다

이선향 2021-08-03 16:36:33
환자들
고통과 어려운
상황을 외면하는 처사

김동순 2021-08-03 16:34:55
자살률은 " 건선환자가 암환자보다 더 높다” “이것은 건선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질환인지를 보여주는 것”

건선자 2021-08-03 10:04:28
아픈사람의 치료를 중단시키고 악화되야 다시 치료를 받게 해준다는 악마같은 놈들...
환자 가지고 장난치니 그렇게 재미 있더냐? 탁상행정의 표본으로 길이 남을 정책이다.
더 이상 아픈 환자에게 상처주지 말고 빨리 개선해라

건선환우 2021-07-20 19:27:41
20년간 중증건선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이제야 산정특례로 사람답게 살고 있는데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라는 것은
말도 안됩니다.
중증건선으로 삶을 포기하거나 꿈을 포기하는 사람이
더이상 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임유진 2021-07-18 14:58:57
건선가족 중 한명입니다
보호해주세요
치료해주세요

권오찬 2021-07-06 17:08:00
나라님들 정말 어려운 사람이 누군지 자세히 보시고 판단들 해주세요.

조수경 2021-06-23 18:13:02
이미 수많은 면역억제제와 스테로이드로 망가질대로 망가진 몸 입니다
이제야 겨우 자리잡고 살아보려는데 다시 돌아가라니요
그냥 살지 말라는거 아닌가요

권순기 2021-06-13 22:23:17
재적용에 앞서 오히려 몸을 더 괴롭히고 건선이 더 많아지는 고통이 있어야만 진행되는 것은 이해가되지 않습니다.

윤태홍 2021-06-10 16:07:29
건선환자의 고통스런 생활을 참조하여 주세요
저는 건선으로 공직을 중도 퇴직한 사람입니다.
여름에도 긴 팔만 입고 다녀야 하고 숙박이 있는 교육,
여행은 엄두도 못내고, 구제역 조류독감 등 감염병 살처분에 동원되어 밤을 세워 살처분을 한 후 단체 목욕을 할 때도 버스에서 대기 하여야 하는 등 엄청난 심적
고통을 경험한 사람입니다. 건선 환자들의 시름을 해결하여 주십시요.

김창희 2021-06-10 14:24:34
건선환자입니다. 사람답게. 살고. 싶습니다
돈이 많고 적고 떠나 누구나. 치료. 받게 해주세요

김경미 2021-06-10 12:05:54
고통스런 건선으로 힘듭니다 건선인의 심정을 이해한다면 불합리한 재등록 제도 철회해주십시오

데탕트 2021-06-10 11:52:49
건선은 이루말 할수 없는 신체적, 정신적 고통이 있습니다. 일부 중증 환자만 받는 산정특례도 큰 문제지만, 해당 산정특례를 재심사를 위해 호전된 삶을 살아가는 환자에게 또 다시 구렁텅이로 빠져들게 하는 말도 안되는 제도는 하루빨리 개선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부디 불합리한 기준을 철회하여 인간다운 삶을 계속 영위토록 해 주세요!!!

이화 2021-06-10 01:01:15
건선 환자는 평생 말 할 수 없는 고통이 가지고 살고 있다~건강보험료 꾸준히 내고 있는데 혜택을 하나도 못 받는다~법이 환자 위해서 만들시다~

건선남 2021-06-09 14:43:56
당뇨, 고혈압 치료도 돈 많이 들면 약 끊으라고 해보시죠? 왜 정부는 심각성을 모르는지 모르겠네요. 중증건선 중에서도 심한 사람들은 화상에 걸린것 처럼 체온조절도 힘들어요..

이계식 2021-06-08 12:07:01
건강보험료 25년간 내고있다.
불합리한 산정특례을 경험해야한는가?
무슨 이런법이 있단 말인가!
철회해라!!

세아이 2021-06-07 09:07:08
사람들은 밴드 하나 붙여도 다쳤냐고 물어봅니다
하물며 벌겋게 올리와 있는 팔, 다리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에서 느껴지는 그 느낌은 누군가를 만나기를 두렵게 합니다.
건선 환자들이 마음놓고 밖으로 나올 수 있고 산정특례의 기준을 완화시켜 주시고 힘들게 받은 치료의 기회를 박탈당하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고구마 2021-06-07 03:38:54
이밤 건선의 고통속에 잠이 안오네요 ㅠㅠ
이기사를 접하니....더더욱 분노에 잠이 안 와요
건선.....지긋지긋 합니다
한번이라도 건선없이 살고 싶네요 ㅠㅠ
차별말아 주세요.....

이준태 2021-06-06 16:40:24
건선에 관하여도 타 중증질환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하여 산정특례 신규 및 재등록 기준을 선정하는 것이 타당합니다. 국민의 건강과 소득을 보장하고자 하는 사회보험으로서의 제도인 국민건강보험의 성격에 비추어보면, 건강보험은 국민인 건선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통해 지속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이유없이 기타 난치성 면역질환과 달리 취급하는 것은 건선환자들의 건강에 관한 권리 및 평등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할 것입니다. 즉, 건보공단의 산정특례 기준은 위법하므로 하루빨리 법의 테두리 안에 돌아와 제도 본래의 목적을 이룰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권성주 2021-06-06 14:12:42
이렇게 무지하고 자격도 안 되는 놈들이 환우들을 죽이려한다. 건강보험공단이 질병에 대해서 이렇게 모르나? 자격이 안돼있다. 끌어 내려라

깜깜아 2021-06-06 12:51:05
산정특례 건선만 차별말고....
신규등록 완화하고 재등록시 치료중단 철회해주세요
건선을....죽음을 부르는 병입니다ㅠㅠ

갈매기 2021-06-06 00:45:11
건선의 고통을 모르는 분만 였나봅니다
우울증에 대인기피증 그보다 더한 생각까지 하게 하는 무서운병입니다
무슨 이런법이 있단말입니까

김나연 2021-06-05 23:03:14
건선이 얼마나 힘든 질병인지 제발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이렇게까지 엄격할 이유가 대체 뭔가요ㅠㅠ

정인선 2021-06-05 15:39:32
건선때문에 너무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제발 산정특례 조건을좀 완화해주세요...ㅠ.ㅠ

정혜인 2021-06-05 14:34:01
죽여라 아주
진짜 죽지못해 살고 있다
지금도 산특받기 힘들다
탁상공론 그만하고 환우 농락 그만해라

이상국 2021-06-05 12:52:14
정말 이 정도라면 일반인으로 하여금
건선 체험도 해볼만 할거 같군요

김윤구 2021-06-05 12:33:44
저는 건선을 20년 넘게
앓고 있는
누나를 두고 있습니다
환자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 힘이들고
괴로운 병인데
재심사 조건이
치료제를 끊고
다시 부작용과
힘든싸움으로
환자를 내몬 다는게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