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을 이기려면
유방암을 이기려면
  • 엄은혜
  • admin@hkn24.com
  • 승인 2021.04.3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는 건강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선생님들의 의견을 가공하지 않고 직접 게재하고 있습니다. 본 칼럼이 독자들의 치료 및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일산백병원 외과 엄은혜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엄은혜] 유방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인 유방암은 2020년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표한 세계에서 여성들이 가장 많이 걸린 암이다. 국내 또한 같은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앙암등록본부에서 2020년도에 발표한 2018 국가암등록통계를 보면 유방암이 가장 많은 발생비율(20.5%)을 차지하고 있다. 정확한 원인이 알려져 있지 않은 유방암은 자가진단과 주기적인 병원검진을 통해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다. 

Q. 유방암 어떤 질환?

유방암이란 유방에서 발생하는 악성 종양으로 한국 여성에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 국제암보고서에 따르면 유방암의 경우 지속적으로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유방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2000년에 6237명이 유방암으로 진단되었지만 2017년에는 2만 6534명으로 17년 사이에 4.3배나 증가할 만큼 속도가 빠르다. 서양의 국가와 다르게 국내 유방암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40대 ∼ 50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이후 감소추세를 보였지만 2010년 이후에는 발생연령이 증가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Q. 유방암 원인은?

유방암의 원인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는 않으나 여러 가지의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가지 요인 중 위험요인으로 가족력과 유전인자, 높은 유방치밀도, 조직 검사상의 비정형 증식소견, 높은 골밀도, 흉부에 고용량 방사선 치료 여부 등이 있다. 장기간 여성 호르몬에 노출 되는 13세 이전의 조기 초경, 55세 이후 늦은 폐경, 병합된 호르몬 대체 요법 복용 또는 경구 피임약 복용력, 출산력이 없거나 모유수유를 하지 않은 경우도 위험요인으로 작용한다. 그리고 조절 가능한 위험 요인으로 비만과 과음이 있다.

Q. 유방암 전조증상은?

유방암은 전조증상은 없다. 가슴에 만져지는 혹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그 외에 유두에서 혈성 또는 맑은 액체 분비물이 나오기도 하며 피부 또는 유두가 함몰되거나 유두 피부가 습진처럼 장기간 지속적으로 진물이 나올 경우 유방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흔하진 않지만 ‘염증성 유방암’은 혹이 만져지지 않고 피부가 붉게 염증처럼 보이는 특수한 유방암도 있다. 유방 통증으로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가 많지만 유방통은 유방암보다는 생리적 현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시간에 따라 90%는 일시적이며 자연적으로 사라진다.

Q. 유방암 어떻게 진단하는가?

다른 암과 같이 유방암 또한 조기진단이 중요하다. 가장 기본적으로 월 1회 자가검진과 연 1회 병원에서의 유방검진을 권유하고 있다. 유방검사는 유방 촬영술과 유방초음파를 주 진단법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만져지지 않는 작은 종양도 발견 가능하다. 검사를 통해 발견된 종양은 검사 방법에 따라 조직검사를 시행하는데 유방 초음파에서 발견되는 종양은 유방 초음파를 보면서 바늘로 조직검사가 가능하다. 하지만 유방초음파에서 관찰되지 않고 유방 촬영술에서만 관찰되는 미세석회화 같은 경우는 두 가지 방법을 통해 조직을 확보한다. 첫 번째로는 입체정위 생검법이라는 유방 촬영과 컴퓨터로 위치를 확인하여 진공보조 유방생검술(흔히 맘모톰이라고 부름)을 통해 조직을 떼어내거나 두 번째로는 수술적인 방법으로 조직검사를 시행한다.

Q. 유방암 자가 검진 가능한가?

폐경 전 여성은 매달 월경 후 1주일 뒤에, 폐경 후 여성은 매달 하루 지정해서 1일에 자가 검진을 시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 자가 검진 방법은 거울 앞에서 정면, 측면, 그리고 팔을 들어서 유방 모양을 관찰하여 변화나 함몰 여부를 확인하고, 누워서 유방 전체와 겨드랑이를 쓸 듯이 만져보고 유두를 가볍게 짜서 분비물 여부를 확인하면 된다. 유방 촉진 시, 유방을 주물 듯이 만지는 것은 정상 유방 조직과 혹이 감별 되지 않으니 주의 하여야 하고, 유방 측면과 겨드랑이를 만져보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처음 자가 검진 시, 정상 유방조직과 혹은 감별이 어렵지만, 주기적인 자가 검진으로 유방에 익숙해지면 혹을 조기 발견 할 수 있다.

Q. 유방암은 어떻게 치료하나?

유방암의 치료는 발생 연령, 병기, 암의 병리학적 특성과 환자의 상태를 고려하여 치료를 결정하며 국소적 치료로 수술과 방사선치료가 있다. 전신적 치료로 항암화학치료, 내분비 치료, 표적치료가 있다. 환자에게 적용되는 치료는 고려하여야 할 사항이 많아 맞춤화된 치료를 적용하게 된다.

Q. 유방암 예방법은?

원인이 명확하지 않기에 근복적인 예방 방법이 뚜렷하게 있지 않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조절 가능한 위험인자를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한 예방방법이라 생각한다. 병합된 호르몬 대체 요법(피임약복용)을 최대한 단기간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조절 가능한 위험 요소인 과음을 최소화 하고 표준체중을 유지하기 위한 식단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을 추천한다.

Q. 가슴이나 겨드랑이에 혹이 만져지면 유방암을 의심해야 하는가?

혹이 만져진다고 하여 다 유방암은 아니다. 주로 경계가 명확하고 동그랗게 만져지며 잘 움직이는 혹은 양성(암이 아닌 혹)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유방암의 경우 만졌을 때 혹이 매우 딱딱하고 표면이 불규칙 하며 주변 조직과 경계가 불분명하고 고정되어 있는 특징이 있다. 자가검진으로 이상 소견이 발견 되었을 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정확한 상태를 확인하는 것을 추천한다.

Q. 치밀유방이 유방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치밀유방은 유방을 구성하고 있는 조직 중에 유즙을 만들어내는 유선조직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방조직의 양은 적은 상태를 말한다. 치밀유방은 유방암의 위험인자 이며 치밀도가 높을수록 유방암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 해외 연구에서도 유방 치밀도가 낮은 유방보다 가장 높은 치밀도를 보이는 유방에서 유방암의 발병률이 4~5배가 높다고 보고 됐다.

Q. 호르몬제가 유방암의 원인이 될 수 있나?

유방암은 여성 호르몬에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으며 과다한 영향을 받을 시, 유방암 발생 가능성이 증가 할 수 있다. 장기간 에스트로겐과 프로게르틴을 병합한 호르몬 대체요법을 받은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률이 증가 된다는 보고가 있다. 단기간 에스트로겐 단독 요법은 유방암 발생률을 크게 증가 시키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 에스트로겐과 프로게르틴을 병합한 호르몬 대체요법 중에 경구 피임약도 포함 되며 유방암 발생 위험을 증가 시키지만 이런 위험성은 복용 중단 후 수년이 지나면 사라지게 된다.

Q. 유방암은 무조건 수술해야 하나?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 중 하나는 유방암의 수술 여부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모든 유방암에 대해 수술을 권하는 것은 아니다. 유방암의 치료는 환자의 상태와 암의 병리학적 특성을 고려하여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다만 유방암 환자 중 수술이 가능한 상태일 경우 반드시 수술을 해야 한다. 유방암의 전식적 치료인 항암화학치료, 내분비 치료, 표적치료를 통해 유방암의 크기를 줄일 수는 있으나 암세포가 몸에 남아 다시 자라거나 다른 곳으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글 : 일산백병원 외과 엄은혜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