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로보틱스, 세계 로봇재활 올림픽 금메달 획득
엔젤로보틱스, 세계 로봇재활 올림픽 금메달 획득
나동욱·공경철 교수 ‘워크온슈트4’, 우리 로봇 기술 우수성 증명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1.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나동욱 공경철 교수팀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나동욱 공경철 교수팀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세브란스 재활병원 재활의학과 나동욱 교수와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가 이끄는 엔젤로보틱스가 지난 13일 카이스트 대전 본원에서 열린 '사이배슬론 2020'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착용형 외골격 로봇 종목에 출전한 김병욱 선수(47세, 남)는 소파에서 일어나 컵 쌓기, 장애물 지그재그 통과하기, 험지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옆 경사로 통과, 경사로 및 문 통과하기 등 6개 부문에서 3분 47초를 달성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출전한 이주현 선수(20세, 여)는 5분 51초를 기록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총 20개국 53개 팀이 참여한 '사이배슬론 2020'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출전국마다 경기장 33개를 짓고 다원 중계를 통해 경연을 지켜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나동욱·공경철 교수팀이 출전한 착용형 외골격 로봇 종목에는 8개국 소속 12명의 선수가 기량을 겨뤘다.

2016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렸던 1회 대회에는 웨어러블 보행보조로봇 종목에 유일한 한국팀으로 참가해 하반신 완전마비 환자인 김병욱 씨가 나동욱·공경철 교수팀이 개발한 로봇슈트인 워크 온(Walk-on) 슈트를 착용하고, 독일과 미국 선수에 이어 3위의 성적을 거뒀다.

이번 2회 대회에서는 연속 보행 속도를 8배 이상 높이고 착용자가 느끼는 무게감을 현저히 낮추는 등 4년간의 연구를 통해 향상시킨 ‘워크온슈트4’가 적용됐다.

‘워크온슈트4’는 나동욱·공경철 교수가 공동으로 창업한 ㈜엔젤로보틱스가 로봇기술을 담당하고 사람의 신체와 맞닿는 착용부에 적용하는 기술은 재활공학연구소가 개발했다.

나동욱 교수는 “금메달과 동메달은 우리나라 로봇기술과 선수들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워크온슈트4의 기술력이 상용화되면 하지마비 환자들의 재활 및 사회복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