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協 “문형표 장관에 경의를 표한다”
제약協 “문형표 장관에 경의를 표한다”
“저가구매 인센티브제 폐지 적극 환영”
  • 임도이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4.02.14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협회는 14일 논평을 통해 복지부 보험약가제도개선협의체에서 저가구매인센티브제를 폐지키로 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논평 전문.

저가구매 인센티브제 폐지를 적극 환영한다
- 보험약가제도개선협의체의 대체안 마련 결정에 대한 한국제약협회 논평 -

한국제약협회(회장 이경호)는 보험약가제도개선협의체가 14일 저가구매 인센티브제도(시장형 실거래가제)를 폐지하고 정상적이고 합리적인 대체안을 결정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우리는 이번 결정이 ‘비정상적인 것을 정상적인 것으로 되돌리겠다’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철학을 보건의료분야에서 실행한 대표적 징표이자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리적 대안을 마련한 모범적인 사례라고 판단한다. 특히 제약산업계를 비롯한 보건의료계와 보건복지부 등은 물론 시민단체와 환자단체, 학계 등이 총망라된 협의체에서 일부 단체의 탈퇴 검토 등 많은 난관이 있었지만 이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단일안을 도출한 점을 높게 평가한다.

우리는 협의체의 이번 결정이 누가 이기고 지거나, 특정 단체에 유리하고 상대 단체에 불리하다는 등의 편협한 잣대로 따질 일은 결코 아니며 건강보험재정과 더불어 국민의 건강권, 보건의료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에 튼실한 자양분이 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특히 협의체 운영과 결론 도출 과정에서 “보건복지업무의 궁극적인 정책 목표는 모든 국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에 있으며 현장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했던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의 취임당시 약속이 충실히 지켜진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

우리는 국민행복을 위한 보건복지정책 수립을 위한 복지부의 진정성이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약업계는 물론 국회와 국민의 신뢰를 한층 얻었다고 보며, 앞으로 정부의 합리적인 정책이 펼쳐지는 과정에서 적극 협력하고 상생의 지혜를 발휘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우리는 향후 협의체의 인센티브 폐지 등 단일안 결정에 따라 관련 규정의 신속한 개정 등 후속절차를 통해 현재 보험의약품 입찰 등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혼란이 최소화되기를 기대한다. 더불어 우리 제약산업계는 R&D 투자확대를 통한 신약개발, 1000조원대 글로벌 의약품시장 진출, 투명한 유통질서 확립을 통한 국민신뢰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다.

다시한번, 보험약가제도개선협의체와 보건복지부가 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국민의 기대와 상식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린 점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2014.2.14.
한국제약협회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4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